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아파트 공사장서 인부 2명 추락해 숨져

부산 아파트 신축공사장서 승강기 통로를 청소하던 인부 2명이 추락해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6일 오후 4시 12분경 부산 기장군 일광면 한 아파트 신축공사장에서 승강로(엘리베이터 승강 케이지가 이동하는 통로)를 청소 중이던 작업자 박모(58)씨와 김모(48)씨가 추락해 숨졌다고 밝혔다.

이들은 시공사 협력업체가 공사를 위해 일용직으로 고용한 작업자들로, 출동한 소방대원에 구조돼 응급처치 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인부들이 승강로에서 쓰레기를 치우는 작업을 벌이던 중 나무 합판으로 된 발판이 파손되면서 지상 1층에서 13m 아래인 지하 2층으로 추락했다는 목격자들의 진술이 나왔다”며 “이를 토대로 작업 업체와 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 및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