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8천여 가구 피해정부 조사반 가동수돗물 공급되는 전 과정 조사
물탱크 청소·정수기 필터교체 비용 등 사후 보상 예정

정부가 인천 서구 지역을 중심으로 발생한 ‘붉은 수돗물(적수)’의 원인을 찾기 위해 원인 규명 조사반을 구성한다.

인천시는 원인 조사반이 7일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해 서울 풍납취수장부터 인천 서구 가정집 수도꼭지까지 수돗물이 공급되는 전 과정을 조사, 정확한 발생 원인을 찾아낼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인천시 요청에 따라 구성된 원인조사반은 환경부 5명, 한강유역환경청 2명, 국립환경과학원 1명, 한국환경공단 4명, 한국수자원공사 5명과 학계 전문가 등 분야별 전문가 4개 팀 18명으로 이뤄졌다.

조사반은 수계전환 절차 및 방법의 적정성, 송수관 유지관리 실태 조사, 피해 유형 분석, 변색 필터 분석 등에 집중할 방침이다. 또, 원인 규명을 마치는 대로 대응 현황과 피해배상 사례 등을 담은 백서를 발간하고, 이달 말 지방자치단체‧유관기관과 함께 유사사례 예방에 주력할 계획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서구청에 마련된 수돗물 대응 본부를 방문해 점검 회의를 갖고, 수돗물 공급 정상화에 행정력을 집중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현장 점검하고 의견 청취할 것 △국과수 등에 요청해 침전‧불순물 성분 분석 완료할 것 △향후 병원균 검출 여부 모니터링 할 것 △보상 방침 명확히 안내할 것 △배수 유형, 건물 유형에 따라 조사 및 조치 방법 다양화할 것 등을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30일부터 인천시 서구 검암·백석·당하동 지역을 중심으로 시작된 이번 사태는 8천500가구가 피해를 입으며 1주일 넘게 이어지고 있다. 영종하늘도시 등 일부 아파트에서는 3일부터 수돗물 이용을 자제하고 있으며 65개 학교가 급식을 중단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서울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 전기설비 법정검사를 할 때 단수 없이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수돗물 공급 체계를 전환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 같다”며 “공동주택 물탱크 청소 및 정수기 필터 교체비용, 생수 구입비용, 상수도 요금에 대해 사후 보상할 예정”이라고 밝혀졌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