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전 남편 살해 여성 신상 공개 “범죄수법 잔인”

제주도에서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바다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의 신상정보가 공개됐다.

제주지방경찰청은 5일 오전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어 피의자의 실명과 얼굴, 나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위원회는 피의자 신상공개로 인해 피의자 가족이나 주변인이 당할 수 있는 2차 피해 등 비공개 사유에 대해서도 충분히 고려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경찰은 경찰수사사건 등의 공보에 관한 규칙에 따라 고유정(36세)의 실명을 공개하고 언론 노출 때 얼굴을 가리지 않았다.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에 따르면 범행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특정 강력범죄의 피의자가 그 죄를 범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을 때 공공의 이익을 위해 필요한 경우, 얼굴 등 신상을 공개할 수 있다.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 A씨(36)를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손괴·은닉)로 지난 1일 충북 청주시 자택에서 경찰에 긴급체포돼 조사를 받아왔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