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현충일, 전국 곳곳에서 추모 물결 이어져“순국선열들의 고귀한 희생 잊지 말아야”
청와대 제공

제64회 현충일을 맞아 6일 전국에서 추모의 발길이 이어졌다. 시민들은 이날 오전 10시 전국적으로 동시에 울린 묵념 사이렌에 맞춰 조국을 위해 희생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명복을 기원했다.

중앙 추념식은 국립서울현충원에서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라는 슬로건으로 거행됐다. 국가 유공자 및 유족, 각계대표, 시민, 학생 등 1만여 명이 참석했다. 유해가 최근 국내로 봉환된 전사자를 포함한 6·25 전사자 유가족들도 함께 했다.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추념식에는 2000명 넘는 시민과 보훈단체 관계자가 함께 선열의 뜻을 기렸다. 참석자들은 6·25 전사자 이름을 한 명씩 부르는 ‘롤콜’을 하고 추모 엽서를 썼다.

대구 남구 앞산충혼탑에서 거행된 추념식에는 가로 15m, 세로 10m 대형 태극기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등록문화재 제393호로 지정된 한국전쟁 당시 태극기를 17배 크기로 확대해 새로 만든 것이다. 이날 추념식에는 참전유공자 등 2500여명이 참석했다.

인천시 미추홀구 수봉공원 현충탑에서 거행된 추념식에는 박남춘 인천광역시장과 전몰군경유족회와 미망인회 등 14개 보훈단체와 학생대표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강릉단오제’ 축제가 한창인 강릉에서는 단오장에 보훈 문화 체험관 부스가 만들어졌다. 사진 전시회와 태극기 바람개비 만들기 등 다채로운 체험행사로 참석한 시민들이 보훈의 의미를 되새기도록 했다. 이밖에 각 시·도와 226개 시·군·구 주관으로 자체 단위 추념식이 진행됐다.

각 아파트 단지 내에서는 태극기를 조기로 계양하거나 각 가정의 베란다에 태극기를 걸어 현충일을 기렸으며, 젊은이들은 SNS를 통해 추모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