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진주시, 노후된 소규모 공동주택 지원 박차공용부분 보수 필요한 경우 사업비의 80% 범위서 최대 2천만 원까지 지원

진주시는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시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20세대 미만 소규모 공동주택 지원조례를 제정·공포했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그동안 2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은 꾸준히 지원해왔으나 상대적으로 열악한 소규모 공동주택에 대해서는 법적 지원 근거가 없어 지원하지 못했다.

소규모 공동주택이란 건축법에 따라 건축허가를 받은 아파트, 연립‧다세대 주택으로 사용승인일로부터 10년이 경과한 건축물이 지원대상이다. 지원 대상 사업으로는 △보안등 △상하수도 시설 △도로 주차장 △옥상방수 △외벽 균열보수 등이다. 또한, 시는 조례에서 정하는 공용부분의 보수가 필요한 경우 사업비의 80% 범위에서 단지 규모에 비례해 최대 2천만 원까지 지원하며, 나머지 비용은 건축주가 부담하게 된다. 

2020년 예산에 반영해 시행되는 이번 지원사업은 매년 1~2월에 모집 신청을 받아 공동주택지원 심의위원회에서 재해의 위험성, 노후도, 사업 타당성 등을 검토해 대상단지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