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아파트 공사현장서 일감 수주 문제로 집단 난투극 벌여
전국아파트신문 DB

전북 전주의 한 아파트 신축 공사현장에서 일감 수주를 놓고 난투극을 벌인 건설 노동자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 덕진경찰서는 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A(37)씨 등 건설 노동자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2일 밝혔다. 또, 범행에 가담한 B(32)씨 등 15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달 29일 오후 3시 47분경 전주 덕진구 반월동의 한 아파트 신축 공사현장에서 집단 난투극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4명이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조사 결과, A씨 등은 최근 공사를 시작한 해당 아파트의 일감 수주를 놓고 갈등을 빚은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에서 A씨는 “일부 노동자가 일감을 독점했고 이를 항의하는 과정에서 몸싸움이 번졌다“며 범행 일부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난투극에 가담한 이들을 모두 입건했다”며 “부상자가 다수 발생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위해 피의자를 상대로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