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한국, 사상 첫 U-20 월드컵 결승행…새 역사를 쓰다우리나라 남자축구 FIFA 주관대회 첫 결승 진출
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 공식 홈페이지 제공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2019 폴란드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사상 첫 결승 진출의 역사를 일궈냈다.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결승행이다.

우리나라는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대회 준결승에서 전반 39분 이강인(발렌시아)의 프리킥 패스를 받은 최준(연세대)이 결승 골을 터트려 1-0으로 이겼다. 태극전사들의 재치와 결정력이 빚어낸 멋진 승리였다.

정정용 감독은 이강인과 오세훈(아산)을 투톱 스트라이커로 배치한 가운데 고재현(대구)과 김세윤(대전)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세우고 정호진(고려대)에게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긴 3-5-2 전술을 가동했다.

경기 초반 한국은 에콰도르의 짧은 패스와 개인기에 좀처럼 공격기회를 살려내지 못했다. 오히려 전반 24분 호세 시푸엔테스의 중거리슛이 수비수 맞고 굴절돼 한국의 왼쪽 골대 옆을 살짝 빗나가면서 태극전사들은 가슴을 쓸어내렸다.

일진일퇴의 공방이 이어지던 중 전반 39분 한국의 결승골이 터져 나왔다. 에콰도르 수비진의 허를 찌른 이강인의 센스와 왼쪽 측면 수비자원이지만 오른발을 쓰는 최준의 결정력이 빚어낸 멋진 득점 장면이었다.

이번 ‘FIFA 단일 대회 최초 4승’으로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한국 축구 역사를 새로 썼다. 한국대표팀은 4강 신화를 이룩한 1983년 멕시코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 대회와 2002 한일 월드컵에서 각각 3승3패, 3승2무2패(승부차기 승리는 무승부 기록)를 올린 바 있다. 대표팀이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를 꺾으면 최초로 FIFA 주관대회에서 5승을 거두게 된다. 또한 U-20 대표팀의 에이스 이강인은 조별리그부터 에콰도르전까지 1골 4도움을 기록해 FIFA 주관 세계 대회에서 한국 선수 단일대회 최다 도움을 달성한 선수로 기록될 예정이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