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강남구 아파트값, 34주만에 상승서울 12개 자치구 상승 내지 보합 하락률 0.01%에 그쳐

강남구 아파트값이 34주만에 상승세로 전환했다.

13일 한국감정원의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6월 둘째주(10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0.01% 하락하며 전주(-0.02%) 대비 낙폭이 축소됐다.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해 11월 둘째 주 이후 31주 연속 하락세지만, 점차 보합에 가까워지고 있다.

자치구별로는 강남구 아파트값이 0.02% 오르며 지난해 10월 넷째 주(-0.02%) 이후 처음으로 상승 반전했다.

감정원은 “대부분의 아파트가 보합세고 급매물 누적된 수서동 등은 하락세 여전한 가운데 은마, 한미도 등 일부 재건축 아파트의 상승 영향으로 상승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송파구 아파트값도 전주(-0.01%) 대비 낙폭을 줄이며 보합을 기록해 34주만에 하락세가 멎었고 서초구 매매가도 0.01% 하락에 그쳤다. 이에 강동구(-0.08%)를 포함한 서울 동남권, 이른바 강남4구 하락률은 마이너스(-) 0.01%로 집게 됐다.

보합을 나타낸 자치구도 전주 6개에서 금주 송파구, 양천구를 비롯해 광진·구로·금천·노원·도봉·마포·서대문·은평·종로구 등 11곳으로 늘었다. 반면 동대문구(-0.04%)는 신축단지 입주 영향과 청량리역 인근 급매로, 성동구(-0.04%)는 일부지역 급매물 소화 후 매수자 관망으로 하락세를 보였다.

감정원 관계자는 “강남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시장 분위기가 달라지자, 서울 전역에서 급매물 회수나 호가 상승 등이 나오면서 아파트값 하락세를 저지시켰다”면서 “다만 신축이나 중저가 단지 등으로 상승세가 확산되지는 않고 있어 본격적인 상승세로 판단하기는 이르다”고 말했다. 그는 “관건은 추격 매수세가 지속될지 여부”라며 “최근 주택도시보증공사의 분양가 심사기준 변경 발표와 박원순 시장의 ‘강남 재건축 불가’ 재확인 등에도 거래량이 늘어날지 판단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전국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은 0.06% 하락하며 전주와 같은 하락률을 유지했다.

수도권(-0.04%)은 경기 구리(0.08%)·과천시(0.06%)와 인천 계양구(0.15%) 등은 3기 신도시 등 개발 기대감으로 상승했고, 부평구(0.15%)도 역세권 인근 아파트 수요로 상승세를 나타냈다. 대전(0.12%), 인천(0.02%)은 상승, 강원(-0.23%), 세종(-0.23%), 경북(-0.17%), 경남(-0.16%), 울산(-0.16%), 부산(-0.10%), 충북(-0.09%) 등은 하락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