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아파트 분양, 6월 이후 전국서 6만4000여 세대 쏟아져재건축보다 재개발이 대세, 수도권과 부산, 광주 등 물량 많아

하반기 전국 아파트 분양은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을 중심으로 활발할 것으로 보인다.

12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이달 이후 전국에서 정비사업을 통해 분양을 준비 중인 물량은 86개 단지, 6만4892세대(일반분양 기준)로 집계됐다. 일정이 구체적이지 않은 단지는 제외한 물량이다. 이는 지난 1~5월 공급된 물량(30개 단지, 1만6163세대)의 4배 수준이다.

수치상으로 재개발 물량이 가장 많았다. 6월 이후 정비사업을 통해 공급되는 물량 가운데 71%(4만6531세대, 53개 단지)가 재개발구역에서 나온 것이다.

지역별로 재개발 사업이 활발한 지역은 수도권과 부산, 광주 등이다. 단지 수로 보면 경기(13개 단지), 서울(11개 단지), 부산(7개 단지), 광주(7개 단지), 인천(5개 단지) 순이다. 

경기도에서는 안양과 수원 재개발 구역에서 공급이 예정됐다. 안양에서는 덕현지구, 안양예술공원지구, 안양삼영개량지구 등에서, 수원은 수원팔달6구역과 8구역 등에서 분양을 준비 중이다.

서울에서는 성북구 장위4구역, 동대문구 전농동 청량리4구역에서, 인천에서는 미추홀구 주안1구역과 4구역에서 나온다. 부산은 부산진구 가야3구역과 연지2구역에서, 광주에서는 북구 우산동 소재 우산1구역 등에서 공급이 예정됐다. 

재건축을 통한 아파트 공급도 33개 단지에서 1만8361세대에 이를 전망이다. 지역별로는 서울(20개 단지), 대구(8개 단지), 경기(3개 단지), 광주(1개 단지), 부산(1개 단지)순으로 집계됐다.

서울에서는 강동구 둔촌주공, 강남구 개포1단지, 서초구 방배5구역,동작구 사당3구역 등 20개 단지가 예정됐다. 경기에서는 안산시 원곡연립2단지 재건축을 비롯해 남양주시 평내2구역 재건축 등이 올해 분양을 앞두고 있다.

지방에서는 대구의 경우 남구 봉덕동 소재 선주주택, 부산은 수영구 남천동 부산삼익타워, 광주에는 서구 화정동 소재 염주주공이 각각 계획돼있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신규 아파트 공급의 축은 크게 신도시택지개발지구와 정비사업으로 볼 수 있는데, 올해 들어 정비사업을 통한 공급이 확대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3기 신도시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정비사업을 통한 아파트 공급은 당분간 신규아파트 시장의 대세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