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일본 나카타현에 규모 6.7의 지진 발생앞으로 최대 진도6의 지진 발생 가능성 높아
KBS NEWS 제공

일본 니가타현 앞바다에서 18일 밤 발생한 규모 6.7의 지진으로 인해 주변 지역에서 21명이 부상당하고 일부 건물 붕괴와 산사태가 발생했다. 지진에 영향을 받은 지역에 19일 비가 오는 데다가 추가 지진 가능성도 나와 일본 기상청은 주의를 당부했다.

니혼게이자이·산케이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진으로 인해 야마가타, 니가타, 미야기, 이시카와현에서는 총 21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야마가타현 쓰루오카의 한 초등학교에서는 스모경기장이 무너지는 등 일부 건물이 붕괴됐고, 토사가 흘러내리는 산사태도 있었다. 쓰루오카 시내 주차장에서는 지진으로 인한 액상화 현상으로 자동차 바퀴가 지면에 잠기기도 했다. 

이번 지진으로 1천500명가량 주민이 일시 대피했으며, 9천200여 가구가 한때 정전이 됐다. 일부 중단됐던 신칸센은 이날 첫차부터 정상 운행이 됐지만, 일부 구식 노선은 열차가 서행하거나 운행 중단된 상태다. 또 60여개 학교가 문을 닫았다. 

19일 일본 기상청은 “앞으로 최대 진도 6의(진도는 각 지역에서 느끼는 규모를 나타낸 것) 지진이 있을 수 있다”면서 “추가 피해를 낳을 수 있는 비 예보에도 주의를 기울였으면 한다”라고 당부했다. 또 기상청은 “이번 지진은 깊이가 얕은 지진”이라면서 주변 지역은 지각의 뒤틀림이 집중돼 지진이 잦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일본 지진이 해역에서 발생했고 일부 지역에는 비가 계속되어 토사로 인한 2차 피해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지 언론 역시 산사태 가능성 등을 언급하며 주민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일본에서는 이번 지진 포함 6월에만 총 4번의 지진이 열도를 흔들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