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3분기 새 아파트 5만9천여 가구 쏟아진다분양가 저렴한 공공택지에 공급되는 알짜 물량 많아
전국아파트신문 DB

올 3분기 전국 분양시장에서 5만9천여 가구가 쏟아질 전망이다. 주요 지역 도심에서 대규모 정비사업을 진행하거나 분양가가 저렴한 공공택지에서 공급되는 알짜 물량이 많아 내집 마련을 계획하고 있는 실수요자라면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3분기(7~9월) 전국 분양물량은 총 5만9746가구(아파트 기준. 임대제외)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3만1745가구)에 비해 88.2% 증가한 수치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3만4560가구로 전체 분양물량의 57.8%를 차지한다. 지방광역시는 1만5173가구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 지방에서는 1만13가구가 분양해 전년 대비 12.9%가 줄어든다. 

롯데건설이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청량리4구역에 총 1425가구 규모의 ‘청량리역 롯데캐슬 SKY-L65’를 짓고 이중 1263가구를 분양한다. 청량리역 역세권이며 롯데백화점 등 편의시설이 인접해 이용하기 쉽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서울 강동구 둔촌동 둔촌주공 아파트를 재건축해 짓는 총 1만2000가구의 대단지 아파트를 9월께 분양한다. 일반분양은 약 5000여가구다. GS건설은 경기 성남시 고등지구에서 성남고등자이를 다음 달 분양한다. 아파트 364가구, 오피스텔 363실로 모두 전용면적 84㎡ 이하로 구성된다. 공공택지인 고등지구는 강남, 판교 사이에 위치해 이들 지역 접근성이 좋다. 

올 분양시장은 일정 변경이 잦아 분양 일정을 꼼꼼히 체크해봐야 한다. 공공택지나 정비사업 등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고분양가 규제로 한두 차례 정도는 분양 일정이 변경됐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분양가 규제가 강화되면서 분양일정 변경이 잦기 때문에 규제지역 등에선 청약시 주의사항 등을 정리해 두고 관심 가졌던 단지의 일정을 상시 체크해야 한다”며 “대출 문제로 계약을 포기하는 경우도 심심치 않게 발생하는 만큼 현금을 구할 방법도 꼼꼼하게 마련해 두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