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서울시 ‘폭염 대비’…아파트 경비실에 미니태양광 무상설치세대수 제한 없애고, 자발적 보급제조업체 33곳으로 늘어
서울시 아파트 경비실 미니태양광 설치 모습 / 서울시청 제공

서울시가 민간 업체 33곳과 손잡고 올해 폭염에 취약한 아파트 경비실에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를 확대한다. 900개 경비실에 태양광 모듈 총 1천800장(1기당 300~305W, 경비실 당 2기씩)을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경비실 미니태양광 무상 설치 외에도 서울 소재 2천187개 아파트 단지, 총 8천763개 경비실의 냉‧난방기‧휴게실 설치에 대한 첫 전수조사를 실시(’19.4.3.~22)하고 주민 인식개선 홍보포스터를 제작‧배포하는 등 경비실 에어컨 설치 확대를 유도하고 있다. 

올해 지원 경비실 수는 작년대비(548개) 1.5배 늘어났으며 지원 대상도 300세대 이하 소규모 공동주택에서 세대수 제한 없이 범위가 확대됐다. 설치에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태양광 미니발전소 보급업체와 태양광 모듈‧인버터 제조업체도 작년 10곳에서 33곳으로 늘어났다.

시는 지난해부터 공동주택 경비실을 에너지 취약시설로 분류해 보급업체, 제조사와 함께 공동주택 경비실 미니태양광 무상설치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22년까지 총 4천500개소 설치가 목표다.

올해 사업에 참여하는 33곳은 △베란다형 미니태양광 보급업체인 ㈜유엔알, ㈜경동솔라에너지, 이솔라텍 등 보급업체 29곳 △㈜이엠테크, 현대에너지솔루션㈜ 등 모듈제조사 2곳 △㈜파워넷, 한솔테크닉스㈜ 등 인버터제조사 2곳이다. 

태양광 모듈‧인버터 제조사가 기존 공급단가보다 15~30% 인하된 가격으로 태양광 보급업체에 자재를 공급하면, 시는 태양광 보급업체에 보조금을 지원하고 보급업체는 자재를 구입해 설치인력과 기술을 제공한다.

공동주택 경비실의 면적은 대략 2~6평 내외로, 300W급 미니태양광 2기를 설치하면 6평형 벽걸이 에어컨은 하루 4시간, 선풍기는 하루 종일 가동 가능한 전기를 생산해 한낮 더위를 식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냉‧난방기를 가동하는 여름철이나 겨울철 외에 생산되는 전기는 아파트 공용전기로 소모돼 공동주택 에너지 절약에도 효과가 있을 전망이다.

이와 관련, 시는 각 자치구의 에너지 관련 부서를 통해 미니태양광 무상 설치를 희망하는 공동주택 모집을 완료했으며, 오는 10일부터 현장 실사를 통해 최종 선정된 경비실에 설치를 시작할 계획이다. 경비실 수는 아파트별 최대 5개소로 제한해 보다 많은 공동주택에 혜택이 돌아가도록 할 예정이다.

김훤기 서울시 녹색에너지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여름철 폭염에도 전기요금 걱정으로 냉방장치를 사용하지 못하는 경비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