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천 영상단지에 대규모 아파트주상복합 들어선다
부천 영상문화산업단지 조감도 / 부천시청 제공

부천시 영상문화산업단지에 5500가구 규모의 아파트·주상복합이 들어선다. 

영상문화산업단지 복합개발 우선협상사업자로 선정된 GS건설 컨소시엄이 7월 부천시와 본 계약을 앞두고 제시한 마스터플랜에 따르면 이곳에 아파트 1천795가구와 주상복합 3천722가구를 조성할 계획이다. 

현대건설과 대림산업도 컨소시엄 출자사로 참여해 브랜드 인지도 높은 주거단지로 개발될 전망이다. 복합단지는 오는 2025년 준공 예정으로, 3기 신도시로 지정된 부천 대장지구 개발과 함께 주변 집값을 견인할 것이란 분석이다. 

부천 영상문화산업단지 자리는 현재 2개 단지로 나눠져 있다. 캠핑장, 동춘서커스단 상설공연장, 모델하우스 부지 등으로 활용 중인 1단지는 18만9천315㎡(5만7천368평) 규모. 2단지는 파리 에펠탑 등 세계 유명 건축물을 축소 건립한 테마파크로 운영 중이며 12만3천883㎡(3만7천540) 규모다. 

1‧2단지는 앞으로 인허가를 거쳐 영상문화산업단지로 통합 개발된다. 이에 따라 1단지 자리에는 300실 규모의 호텔과 국내‧외 28개 업체가 입주해 영상문화 컨텐츠를 기획·제작하고 체험공간으로 활용할 업무동, 지식산업센터 2개동, 주상복합(1천676가구 규모) 2개동, 아파트(652가구) 1개동이 들어서며,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 웹툰융합센터는 그대로 남게 된다. 또 2단지 자리에는 2천46세대 주상복합 및 1천143세대 아파트와 함께 면적 1만2천2㎡(3천636평)규모의 학교부지가 예정돼 있다. 

이와 함께 단지와 지하철 7호선 삼산체육관역을 잇는 무빙워크(수평 에스컬레이터) 신설과 시민 커뮤니티 공간인 유네스코 문학관 및 부천시민청이 들어설 계획이다.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부천 청년들을 대상으로 청년창업임대상가도 조성되며, 입주하는 업체에는 10년간 임대료를 받지 않고 시설투자비 및 이벤트비용이 지원될 예정이다.

GS건설 컨소시엄은 “영상단지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구축 등 총 9천170억원을 투자하는 협약을 부천시와 체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