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
‘에너지 50% 절감’ 국내 최초 고층 제로에너지 아파트 첫선886가구 입주 시작, 국토부현대건설 시범사업 추진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공동주택 단지 조감도 / 국토교통부 제공

일반 아파트와 비교해 에너지 소비량이 절반에 불과한 30층 이상 고층 '제로 에너지' 아파트가 인천 송도에 들어섰다.

국토교통부는 현대건설과 함께 시범사업으로 추진해온 국내 최초 고층형 제로 에너지 공동주택,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886가구)’가 완공되면서 지난달 28일부터 입주를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제로 에너지 주택은 단열·기밀(공기 유출 차단) 강화로 에너지 사용을 줄이고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로 에너지를 생산하는 건물이다. 1++(2등급) 이상 에너지효율등급, 최소 20% 이상 에너지 자립률을 인정받으면 제로 에너지 등급(1∼5등급)도 얻을 수 있다.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는 최적 에너지 사용을 제어하는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 등을 갖춰 공동주택으로서는 처음으로 인증 절차를 밟아 제로 에너지 5등급(에너지 자립률 23.37%)을 받았다. 건축법상 ‘30층 이상 고층 아파트’가 제로 에너지 건물 기법으로 지어진 것은 국내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 제로 에너지 시범사업으로써 완성된 공동주택의 최고 높이는 7층 수준이었다. 특히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는 단지 내 태양광·연료전지 등에서 생산된 신재생에너지가 여러 세대가 함께 사용하는 공간(공용부)의 에너지를 대부분 충당하도록 설계됐다.

이에 따라 이 아파트의 에너지 소비량은 기존 공동주택의 약 50% 수준에 불과하다는 게 국토부와 현대건설의 설명이다. 예를 들어 인천광역시 공동주택 평균과 비교해 이 아파트는 전기에너지의 약 50%, 난방에너지의 약 40%를 절감할 수 있다. 

추가 공사비용이 발생했지만 제로에너지빌딩센터의 컨설팅과 기술지원, 취득세 15% 감면, 용적률 5% 완화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분양가를 주변 공동주택 수준으로 유지했다는 점, 수입 자재가 아닌 국내 생산·유통 자제만을 사용한 점 등도 의미 있는 성과로 꼽힌다. 

김태오 국토부 녹색건축과장은 “공동주택 비중이 큰 우리나라 건축 현실을 고려할 때, 이번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의 준공은 제로 에너지 건축 확산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