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또 개 물림 사고 입마개 미착용이 문제

경기도 용인시의 한 아파트에서 개 물림 사고가 발생했다.

SBS는 최근 용인시 한 아파트 복도에서 입마개를 착용하지 않은 12kg 폭스테리어가 35개월 여아의 허벅지를 물었다고 3일 단독 보도했다. 해당 개는 같은 아파트 주민이 키우는 반려견으로, 이전에도 여러 번 사람을 공격해 주민들로부터 항의를 받았으나 사건 당시에도 입마개를 착용하지 않아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SBS가 공개한 CCTV 자료에 따르면 견주와 함께 아파트 복도에 서 있던 폭스테리어가 비상구 문을 열고 들어온 여자아이의 다리를 물었고, 놀란 견주가 목줄을 잡아당겼지만 소용이 없었다. 사고 직후 폭스테리어에 물린 아이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허벅지에 큰 상처가 남은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아동의 어머니는 “개가 말릴 틈도 없이 달려들었다”며 “아이가 큰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올해 1월 같은 아파트에 거주하는 초등학생이 폭스테리어에 성기를 물려 병원 치료를 받았다. 이에 주민들의 항의 신고가 빗발치자 견주는 사과문을 올리고 반려견의 입마개 착용을 약속했다. 그러나 사고 이후에도 입마개를 하지 않은 모습이 여러 번 목격됐다. 이에 대해 견주는 “개가 너무 오랫동안 입마개를 차고 있어 잠깐 뺀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한편, 현행법상에는 도사견을 포함한 5종에 한해서만 입마개 착용이 의무화돼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