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탱크협동조합 “붉은 수돗물과 상관없다” 강력 반발
이호석 한국탱크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이 2일 서울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붉은 수돗물 논란 관련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한국탱크공업협동조합이 최근 서울과 인천 등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 공동주택의 저수조(물탱크)는 붉은 수돗물과 전혀 상관이 없음을 주장했다.

한국탱크공업협동조합은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붉은 수돗물은 급작스러운 수계 전환 및 낡은 배관이 문제”라며 “오히려 물탱크는 불순물을 침전시켜 정화 기능을 하며, 수도시설 중 유일하게 6개월에 1회 이상 청소가 의무화돼 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호석 한국탱크협동조합 이사장은 지난달 박원순 서울시장이 붉은 수돗물의 원인 및 대책으로 물탱크를 없애는 방안을 언급한 것에 대해 “이는 말도 안 되는 주장"이라며 반박했다. 특정 구역에 물을 공급하는 정수장이 단수되면 다른 정수장에서 물을 끌어오는데 이때 물이 역방향으로 흐르면서 노후 수도관의 녹과 물때가 벗겨지는 것이 근본 원인이라는 것이다.

협동조합 관계자는 “서울시가 주장하는 물탱크를 없애는 방법은 평상시엔 가능할지 모르지만 비상시엔 정말 큰 일”이라며 “평시에도 사용량이나 수압 차이로 수시로 수계 전환이 이뤄져 물탱크를 없애면 붉은 물 사태가 더 자주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시장은 지난달 21일 붉은 수돗물 사태가 번진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의 아파트 단지를 방문해 “물은 저장하면 썩는 만큼 빠른 시일 내에 저수조를 모두 없애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시는 이후 민관합동 조사단의 통해 이번 사태의 원인이 노후 배수관에 있다고 정정하고, 예산 727여억 원을 들여 해당 아파트의 배수관을 교체하기로 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