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북미 판문점 회동 ‘사실상 종전선언’ 규정文대통령, “상식을 뛰어넘는 상상력의 산물”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6·30 판문점 남북미 회동을 사실상의 종전 선언으로 규정했다. 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즉흥적인 트윗 메시지를 계기로 성사된 이번 회동이 ‘상식을 뛰어넘는 산물’이라며 우리 정부에도 상상력을 발동해 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2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지난달 30일 열린 남북미 회동, 북미 회담과 관련, “남북에 이어 북미 간에도 문서상의 서명은 아니지만 사실상의 행동으로 적대관계의 종식과 새로운 평화 시대의 본격적인 시작을 선언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언은 6·30 판문점 회동을 ‘사실상의 북미간 종전선언’이라고 규정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특별한 경호 없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땅을 밟은 점, 정전협정 66년 만에 사상 최초로 당사국인 북한과 미국의 정상이 군사분계선에서 두 손을 맞잡은 점 등을 높이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김 위원장을 미국으로 초대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나는 그를 지금 당장 백악관으로 초청하겠다”고 밝혔다. 또 “아직 조율할 부분이 많지만 원하면 언제라도 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북한은 지난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영변 핵시설 폐기’와 ‘제재 완화’를 놓고 협상을 벌이다 미국의 거절을 당했다. 이후 북한은 자력갱생 기조로 돌아섰고 제재 완화보다는 체제 안전이 우선이라는 메시지를 내고 있다. 

문 대통령도 지난달 스웨덴을 방문, 의회 연설을 통해 “북한은 완전한 핵폐기와 평화체제 구축 의지를 국제사회에 실질적으로 보여줘야 한다”며 “국제사회는 북한이 진정으로 노력하면 제재 해제는 물론이고 북한의 안전도 국제적으로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