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공인중개사 10명 중 5명 하반기 집값 ‘보합’ 예상한국감정원, 협력공인중개사 설문조사결과 발표

전국의 공인중개사 중 절반은 하반기 주택시장이 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감정원이 협력공인중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하반기 주택시장 전망’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매매·전세·월세 등 모든 거래유형에서 보합으로 응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매매시장 가격 전망은 보합 응답(57.5%)이 우세했다. 지역별로도 수도권(63.2%), 서울(68.7%), 지방(52.3%) 모두 과반을 넘었다.

하락(34.3%)할 것으로 예상한 이들은 △대출규제 강화에 따른 차입여력 축소로 수요 감소(41.3%) △공급물량 증가(입주물량, 신규분양 등)(34.7%) △지역 주요산업·경기 침체(12.3%) △보유세 등 세제강화 영향에 따른 시장 위축(5.8%) 등의 이유를 들었다.

상승(8.2%) 전망 근거는 △하락세 지속에 따른 가격 저점인식(30.0%) △정비사업, 교통망 확충, 산업단지 조성 등 개발호재(19.1%) △대체투자처 부재로 부동자금 지속 유입(15.0%) △신규 분양시장 호조 영향으로 기존 주택가격 동반상승(11.8%) 등이었다.

전세시장도 보합 응답(64.3%)이 많았다. 지역별로는 수도권(65.6%), 서울(71.1%), 지방(63.1%) 모두 보합 응답 비율이 가장 높았고 상승(8.3%)보다는 하락(27.4%) 전망이 우세했다. 

하락 전망 이유는 △전세 공급물량 증가(49.7%) △매매가격 하락에 따른 전세가격 동반하락(31.7%) △지역 경기 침체로 인구(수요) 감소(14.2%) 등을 들었다.

반면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 이들은 △매매가격 하락 우려·관망세로 전세수요 증가(37.3%) △매매가격 상승 영향에 따른 전세가격 동반상승(19.7%) △신규 입주물량 감소로 전세공급 감소(17.0%) 등을 꼽았다. 특히 서울 공인중개사(482명 응답)들은 매매(68.7%)·전세(71.1%) 모두 보합을 전망했다. 월세시장은 보합 응답(66.3%)이 우세한 가운데, 지역별로 수도권·서울·지방 모두 보합 내지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6월 14~24일(11일간) 전국의 한국감정원 협력공인중개사 약 6000여명을 대상으로 부동산시장동향 모니터링 시스템(웹 또는 모바일로 발송된 문자의 URL 접속)을 활용, 2678명(수도권 1300명, 지방 1378명)이 응답했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