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익산 노후 산업단지에 20층 규모 도시형 생활주택 들어서960억 원 투입해 내년 착공

익산시 도심권의 노후 국가산업단지가 각종 시설 확충과 환경 개선 사업을 통해 스마트한 젊은 산단으로 재탄생된다. 사업이 완료되면 주거와 상업, 물류, 근린생활시설이 모인 복합 산업단지로 재편돼 지역경제 성장 동력은 물론 청년 고용창출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시는 도심권에 조성된 노후한 국가산업단지에 재생사업과 구조고도화 사업을 동시에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2024년까지 약 4천300억 원 규모의 재생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사업계획에 따르면 노후 건축물을 리모델링해 현대화하고 노후 상하수도 정비 및 주차장 등 각종 기반시설을 확충하는 한편, 단지 내 공원‧유휴공간에 복합문화시설 등이 들어서도록 한다. 산업단지의 근로자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도시형생활주택과 공동 직장 어린이집도 건립된다. 또한, 인공지능 로봇 등을 도입한 스마트 공장·가로등·주차 시스템 등이 도입돼 청년들을 끌어 모을 수 있는 최첨단 산업단지로 조성될 전망이다.

아울러 시는 지난 5월 정부의 환경개선펀드사업을 추진할 민간개발 사업자로 세진산업을 유치했으며, 사업 선정에 따라 세진산업 부지에 4층 규모의 물류시설과 지상 20층 규모의 도시형 생활주택, 근린생활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국비 170억 원과 민자 790억 원인 총 960억 원을 투입해 올해 정부 승인을 받아 내년 하반기 착공, 2022년 준공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제조업체들이 모여 있는 제2산단이 최근 뿌리산업 특화단지로 선정되면서 물류시설 등 기업 간 공동 활용시설이나 편의시설을 구축할 경우 국비를 지원받게 돼 근로여건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근로자 정주여건 개선은 물론 스마트한 산업단지로 재탄생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침체된 산업단지가 청년들의 활력이 넘치는 곳으로 탈바꿈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