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
올해 첫 신혼희망타운 ‘양원지구’ 입주자 모집교통여건 우수, 교육시설 인접
종합보육센터 조감도 / 신혼희망타운 홈페이지 제공

국토교통부가 서울양원지구에서 올해 첫 신혼희망타운 입주자모집공고를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신혼희망타운은 육아지원 등 신혼부부가 집 걱정 없이 아이를 키울 수 있는 주거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신혼부부 특화형 공공주택이다. 국토부는 신혼부부·청년 주거지원방안 등에 따라 ’22년까지 신혼희망타운 15만호 공급을 추진 중에 있으며, 작년 12월 위례‧평택고덕 지구에 이어 올해 첫 분양을 시작한다. 

이번 입주자모집공고는 서울시 중랑구 망우동에 위치한 서울양원지구 S2 블록에 공공분양주택 269호에 대해 실시한다. 

입주자격은 △혼인기간이 7년 이내인 신혼부부 △예비신혼부부 △6세 이하의 자녀가 있는 한부모 가족 중 월평균소득 120%(맞벌이는 130%), 총자산기준 2억9천400만원 등을 충족하는 무주택세대구성원으로, 17일부터 18일 이틀간 청약신청을 받아 8월 2일 발표, 10월 계약 후 ’22년 1월에 입주하게 된다.

분양가는 전용 46㎡가 2억7천600만원에서 2억9천300만원, 전용 55㎡는 평균 3억3천만원에서 3억5천200만원 사이고 전매제한기간은 6년, 거주의무기간은 3년이다. 

신혼희망타운 입주자는 연 1.3%의 고정금리로 최장 30년간 집값의 70%까지 지원되며, 주택매도 및 대출금 상환 시 시세차익의 일부를 기금과 공유하는 전용 장기대출상품이 연계된다.

서울양원 신혼희망타운은 양원‧신내역이 가까이 있어 교통여건이 우수하고, 지구 내 개교예정인 초등학교를 비롯해 초·중·고 교육시설이 인접하고 있다. 또한, 전 세대 남향 위주, 지하주차장 100%, 지상공간 공원화로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해 신혼부부들의 호응이 좋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도 국토부는 신혼부부에게 좋은 육아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국‧공립어린이집, 공동육아센터 등 보육커뮤니티와 실‧내외 놀이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육아용품 보관이 용이하도록 세대 내 수납가구를 확충하고 소음저감 기능성 바닥재 등도 옵션으로 제공한다.

청약접수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청약센터(apply.lh.or.kr)에서 가능하며, 신혼희망타운 내에 소셜믹스로 공급하는 행복주택 134호에 대해서는 입주 1년 전에 입주자 모집공고가 실시된다.

한편, 국토부는 이번 공급을 시작으로, 올해는 하남감일(A-7), 시흥장현(A-8) 등 총 15개 지구에서 1만호(분양 7천호, 장기임대 3천호) 등 ’22년까지 총 15만호(분양 10만호, 장기임대 5만호) 공급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