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목동 아파트 3천500여 세대 정전···‘2시간 넘도록 깜깜’

서울시 목동 아파트단지에서 2시간 반 가까이 전기 공급이 끊겨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7일 오후 9시 45분경 서울시 양천구 목동 한 아파트단지 일대에 정전이 발생해 총 3천500여 세대에 전기 공급이 끊겼다.

한국전력은 “밤 11시쯤 2천500여 세대에 전기 공급이 재개됐으며 나머지 1천여 세대는 아파트 설비 등의 문제로 한 시간 뒤인 12시경 정상화됐다”고 전했다. 이번 대규모 정전사태는 아파트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돼 한국전력 측이 일대 아파트 전력 공급을 중단해 발생한 것으로, 이후 아무 문제가 없는 것을 확인하고 전기 공급을 재개했다.

서울 양천소방서는 “승강기에는 비상전력에 공급돼 안전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