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거제 흉기 살해범, 경찰과 16시간 대치 끝에 투신전처의 내연관계 의심해 집을 찾아오는 등 미행하기도
9일 거제 한 아파트서 흉기를 휘둘러 1명을 살해하고 옥상으로 달아난 박모씨가 경찰과 밤샘 대치 끝에 투신해 숨졌다. / KBS NEWS 제공

경남 거제의 한 아파트에서 흉기를 휘둘러 1명을 숨지게 하고 건물 옥상으로 달아난 박모(45)씨가 경찰과 밤샘 대치 끝에 투신해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20층 옥상에서 밤새 경찰과 대치하던 박씨가 9일 오전 6시경 대치 16시간여 만에 옥상에서 뛰어내렸다. 박씨는 아파트 창문과 출입구 지붕 등에 부딪힌 후 안전 매트 위로 떨어졌다. 경찰은 박씨가 투신 직후 숨졌다고 전했다. 

소방당국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공기안전매트 3개를 배치했으나 박씨가 건물 구조상 안전깔개를 설치할 수 없는 쪽으로 몸을 던졌다”며, 추락과정에서 두 차례에 걸쳐 충격을 받아 숨졌다고 했다.

박씨는 사망 전날인 8일 오후 2시 17분쯤 해당 아파트 1층 복도에서 전처가 다니던 건설회사 대표 A(57)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옥상으로 달아났다. 비명을 들은 회사 직원이 곧바로 119에 신고해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같은 날 2시 55분경 끝내 숨졌다.

회사 직원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옥상 난간에 걸터앉은 박씨에게 커피, 담배, 컵라면을 제공하는 등 16시간 동안 대치하며 자수를 설득했다. 현장에는 경찰 특공대 11명과 위기협상요원 6명, 범죄프로파일러 1명 등이 배치됐다.

경찰과 대치하던 중 박씨는 범행현장을 사전답사한 점과 범행 후 극단적 선택을 하는 계획 등 사건경위 대부분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전처와 만나게 해달라”, “전화통화를 하게 해달라”는 등을 요구하고, 자신의 휴대전화와 함께 ‘전처와의 문제로 극단적 선택을 한다’는 내용이 담긴 유서를 건물 아래로 던지기도 했다.

경찰은 당시 박씨가 심리적으로 매우 불안한 상태를 보였으며, 옥상 난간이라는 장소 특성상 물리적인 힘보다 설득을 통해 구조할 가능성이 더 크다고 판단해 대화에 주력했다고 전했다. 박씨는 투신하기 전 경찰에 “약속을 못 지켜 죄송하다”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가 사망하면서 경찰은 이번 사건을 ‘공소권 없음’으로 처리하는 한편, 피의자의 범행 전후 행적과 동기, 정신병력 등 전반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씨는 지난해 5월 가정불화로 이혼한 뒤 전처에게 재결합을 요구하며 집과 회사에 찾아오는 등 지속적으로 미행했다. 이에 위협을 느낀 전처가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