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상반기 투기과열지구 청약 평균 당첨가점 ‘50점’세종 55점, 경기 51점, 대구 수성구 51점, 서울 48점 등

올해 상반기 투기과열지구 내 아파트 청약 경쟁이 치열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114는 금융결제원의 올해 상반기 아파트 당첨가점을 분석한 결과, 투기과열지구의 당첨가점 평균은 50점으로, 비(非)투기과열지구의 당첨가점 평균(20점)에 비해 2.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지역별로는 세종이 55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경기 51점, 대구 수성구 51점, 서울 48점 순이었다. 

부동산114는 “서울의 경우 당첨가점 평균이 상대적으로 낮은 이유로 중도금 대출이 불가능한 9억원 초과 분양단지가 많아 청약 진입장벽이 높았기 때문으로 해석된다”고 분석했다.

반면 올해 상반기 투기과열지구에서 당첨가점 커트라인이 가장 높은 아파트는 송파구 위례신도시의 ‘송파위례리슈빌퍼스트클래스’로 나타났다. 이 단지의 평균 당첨가점은 72점이었으며 전용 105㎡T의 경우 당첨 커트라인이 만점(84점)에 가까운 82점으로 조사됐다. 반면 당첨가점이 가장 낮은 아파트는 서울 광진구 ‘e편한세상광진그랜드파크’로 이 단지의 가점 평균은 22점이었으며, 일부 주택형은 순위 내 청약에서 미달됐다.

올 하반기 투기과열지구에서는 총 3만6625가구가 분양된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 1만5443가구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수준이다. 분양물량은 서울이 2만7865가구로 가장 많고 세종이 817가구로 가장 적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투기과열지구 내 아파트는 수요가 많아 높은 가점으로 1순위에서 마감되는 경우가 일반적”이라며 “지난 5월부터 투기과열지구의 예비당첨자 선정비율이 전체 공급물량의 500%로 상향 조정되면서 가점이 낮은 1·2순위 실수요들의 당첨 기회가 커졌다”고 말했다. 이어 
“투기과열지구 내에서도 입지와 분양가에 따른 선호도 차가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인기가 덜한 단지를 공략하면 당첨 확률을 높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