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한은 “가계 여유자금 3년 만에 최대”부동산시장 안정에 신규 주택구매 감소한 영향

가계 여유 자금이 3년 만에 최대 수준으로 증가했다. 이는 주택구매 감소의 영향인 것으로 풀이됐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2019년 1분기 중 자금순환(잠정)’을 보면 가계 및 비영리단체 부문의 순자금 운용 규모는 26조7000억 원으로 2016년 1분기(28조8000억 원) 이후 최대 수준을 보였다.

자금순환표는 가계, 기업, 정부 등 각 경제주체가 일정 기간 실물거래를 한 결과 자금이 얼마만큼 부족하거나 남았는지, 부족한 자금을 조달하고 남는 자금을 운용하는 과정에서 어떤 금융거래를 했는지를 정리한 통계다.

자금 운용이 조달보다 많으면 다른 부문에 자금을 공급하고, 자금 조달이 운용보다 많으면 다른 부문에서 자금을 공급한다. 통상 가계는 다른 부문에 자금을 공급하고, 기업은 다른 부문에서 자금을 공급받는 주체가 된다.

가계의 여유자금이 늘어난 것은 주택구입이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은 “작년 하반기 이후 부동산시장이 안정화되면서 가계 부문의 신규 주택투자 규모가 감소한 게 순자금 운용의 확대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한은에 따르면 가계의 주택구입을 가늠할 수 있는 주거용건물 건설투자는 지난해 1분기 26조1000억원에서 올해 1분기 23조5000억 원으로 2조6000억 원 줄었다. 여윳돈이 늘면서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금융자산은 작년 4분기보다 74조4000억 원 늘어난 2015조4000억 원을 나타냈다.

가계부채 안정성 지표인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금융부채 대비 금융자산 비율도 작년 4분기 2.08배에서 올해 1분기 2.12로 개선됐다. 이 비율은 작년 1분기 2.17배에서 2분기 2.15배, 3분기 2.14배를 나타내면서 악화한 바 있다.

가계의 자금운용 방식은 금융기관 예치금이 37조7000억 원 늘고 채권(-9조3000억 원), 지분증권 및 투자펀드(-3조1000억 원)는 각각 줄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