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LH, 행복주택 4천640가구 11일 청약 시작수도권 2천829가구와 지방권 1천811가구 등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18일까지 올 2분기 행복주택 청약접수에 들어간다. 경기도 파주 운정 등 수도권 2천829가구(5곳)와 지방권 1천811가구(5곳) 등 전국 10곳, 총 4천640가구가 대상이다.

10일 LH에 따르면 행복주택은 청년·신혼부부 등의 주거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주변시세의 60~80% 수준으로 공급되며, 입주유형에 따라 6~20년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특히 이번 모집에서는 정부의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방향에 따라 △창업지원주택 △산업단지형 행복주택 △중소기업근로자 우선 공급형 행복주택이 포함됐다. 

우선 판교제2테크노밸리와 부산좌동 2곳에서 공급되는 ‘창업지원주택’은 청년 창업인의 안정적 주거공간과 창업지원시설을 결합한 맞춤형 공공임대주택으로 세대내 독립적 업무공간과 공용 소회의실 등 특화시설이 들어선다. 무주택세대 구성원인 만 19~39세 청년(예비)창업가들에게 공급된다.

주거기반이 취약한 국가·지방 산업단지 인근에 공급되는 ‘산업단지형 행복주택’에는 무주택세대 구성원인 산업단지 근로자면 연령에 상관없이 신청할 수 있다. 이번에 공급되는 안성아양 행복주택은 공급물량의 50%가 산업단지 입주기업의 관사로 우선 공급될 예정이다.

‘중소기업근로자 우선공급 지원주택’은 중소기업 근로자 수요가 풍부한 인천영종 450가구와 아산탕정 740호 등 2곳에 공급된다. 청년·신혼부부 공급물량의 50%가 중소기업근로자에게 우선 배정되는데, 중소기업 근무기간별 가점을 부여해 해당 기업 근로자들의 입주기회를 넓혔다고 LH는 설명했다.

한편 올해 LH 행복주택 공급물량은 총 53개 단지 2만1천408가구로, 향후 계획된 물량은 분기별로 공급된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