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아파트 거래량 증가…거래절벽 벗어났나?6월 거래량 5천건 달할 듯

최근 아파트 시장이 강남권 등 인기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가 눈에 띄게 늘면서 장기간 늪에 빠졌던 ‘거래절벽’에서 벗어났다는 분석이 나온다.

10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 지역의 5월 아파트 거래량은 3713건을 기록 중이다.

6월 거래량은 현재 1726건이다. 이 추세대로라면 거래량 집계가 끝나는 8월에는 5000건에 달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이는 1500건 안팎에 불과했던 연초 거래량의 3배가 넘는 수치이자, 지난해 6월 거래량(5263건)과도 견줄 수 있는 정도로 많이 늘어난 것이다.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해 9월 고강도 세금·대출 규제인 9·13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이후 매수세가 끊겨 한 달 만에 반토막(7204건→3257건)이 난 뒤 올해 초까지 4개월 연속 1000건 중후반대에 머물며 거래절벽에 빠졌다. 그러다 지난 3월(2265건) 5개월 만에 2000건대를 회복한 뒤, 4월 3021건으로 3000건대에 진입하며 증가세를 지속하고 있다.

강남권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3월부터 저가 급매물이 팔린 뒤 추격매수세가 형성되면서 거래가 늘기 시작했다. 이어 하락했던 집값이 단기간 빠르게 회복하고 지난해 고점을 넘어서는 단지들이 등장하자 매수세가 활발했다.

강남권 재건축 단지에서 촉발된 열기는 강남권을 비롯해 마포, 용산, 영등포, 양천구 등 인기 지역 신축 아파트 단지로 번졌다. 재건축보다 집값 회복이 더뎠던 신축 단지들이 재건축을 따라 집값 ‘키 맞추기’를 하면서 거래가 계속 이어졌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실제 연초 월평균 60여건에 불과했던 강남구 아파트 거래량은 5월 5배가 넘는 312건을 기록 중이다. 연초 월평균 80여건이던 송파구는 5월 334건, 연초 40여건이던 서초구도 5월 212건으로 4배 이상 급증했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최근 집값 통계 반등에서도 나타나듯이 5~6월 서울 아파트 시장은 뜨거웠다”면서 “임대사업자 등록, 양도소득세 중과 등으로 지난해보다 시장에 거래 가능한 매물이 줄어든 것을 고려하면, 현재 5000건의 거래량은 예년 기준으로 8000~9000건의 거래량과 견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서울 아파트 시장은 거래절벽을 벗어났다고 보는 것이 맞다”고 진단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