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경실련 “LH공사·민간업자, 2조4천억 폭리”토지매각으로 1조4천억, 아파트 분양서 1조원 챙겨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9일 경실련 강당에서 과천지식정보타운 조성사업 특혜 고발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경실련 제공

국토지주택공사(LH)와 민간사업자가 경기도 과천 지식정보타운 개발에서 수조 원의 폭리를 취하게 된다는 주장이 재차 제기됐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9일 서울 종로구 동숭동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토지를 강제 수용해 만든 공공택지가 토건업자의 특혜 제공 수단으로 변질했다”고 말했다.

경실련은 과천 지식정보타운 조성사업에서 공동시행자인 LH와 민간업자들이 토지 매각으로 1조 4천억원, 아파트 분양으로 1조원의 수익을 올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들은 “논밭과 임야, 그린벨트를 평당 254만원에 수용해 만든 택지는 조성공사를 거쳐 조성원가가 884만원으로 3배 뛰었고, 이후 주변 시세보다 싸게 특혜 매각했다”며 “1조 4천억원의 토지판매 수익 중 6천700억원가량의 분배금은 민간업자가 받아갈 것으로 추정된다”고 경실련 관계자는 설명했다. 또 이 지역 아파트 분양가에 대해서도 “토지비와 건축비 등 분양원가에 비추어볼 때 아파트용지에서 민간업자들이 챙길 수익이 S4·5·6블록에서 6천300억원, S8·9블록에서 4천300억원 등 총 1조 원 이상일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경실련은 “과천 지식정보타운은 애초 LH의 단독 사업이었지만, 박근혜 정부 시기인 2014년 민간건설사를 공동사업자로 참여시켰다”며 “공기업 하청만 해온 민간업자를 공동시행자로 둔갑시켜 수천억 원의 국가이익을 챙기도록 한 주범을 밝히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토의 허파와 같은 그린벨트를 훼손하고 어렵게 확보한 공공택지를 민간 건설사에게 우선 공급하도록 한 것에 대해서는 직권남용 여부를 캐내야 한다”며 국토교통부, LH공사, 민간건설사 등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