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
‘경북형 청년 행복주택 디딤돌 사업’ 시동주택 임차보증금 대출이자 지원 및 보증조건 완화 등
경북도가 5일 도청 사림실에서 ‘청년 행복주택 디딤돌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경북도청 제공

경상북도가 청년 행복주택 디딤돌 사업에 시동을 걸었다.

도는 도청 사림실에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이정환 한국주택금융공사장, 김태오 대구은행장, 남재원 농협은행경북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도내 고졸 청년취업자의 주거비 부담완화와 주거생활의 안정적 지원을 위한 ‘청년 행복주택 디딤돌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도는 고졸 중소기업 취업청년을 대상으로 주택 임차보증금 대출이자를 지원하고, 주택공사는 주택 임차보증금 대출에 따른 주택금융신용보증서 제공과 보증조건을 완화할 예정이다. 

또, 대구은행과 농협 경북본부는 청년들의 주택 임차보증금 대출상품 개발과 대출이자율 인하를 위해 노력할 것을 합의했다. 

이 사업은 고졸 청년의 학업‧취업‧주거‧결혼 등 생애주기별 체계적인 연계지원으로 청년의 안정적인 지역 정착을 도모하기 위한 것으로, 경북형 고졸취업 활성화 정책의 일환이다. 

도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고졸 청년들의 주거안정은 물론, 도내 중소기업의 장기재직을 유도함으로써 중소기업의 구인난과 청년실업난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도지사는 “이번 협약으로 고졸취업 청년들이 안정적인 주거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청년들의 장기재직, 결혼, 자녀출생 지원 등 다양한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