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80대 운전자, 아파트 주차장서 간이수영장 돌진해어린이집 원아 등 5명 부상
당시 사고 현장 모습 / SBS NEWS 제공

80대 운전자가 후진 중 아파트 주차장에 마련된 간이수영장으로 돌진해 어린이 등 5명이 다쳤다.

6일 전북소방본부와 전북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7분경 전주시 덕진구 우아동의 한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 임시 설치된 간이수영장으로 A(82)씨가 몰던 그랜저 차량이 덮쳤다. 

당시 수영장에는 인근 어린이집 원생 10여 명과 교사들이 물놀이를 하고 있었으며, 이 사고로 원생 3명과 보육교사, 원장 등 총 5명이 다쳐 병원으로 후송됐다. 승용차가 돌진해오자 보육교사들이 신속히 어린이들을 대피시켜 큰 화를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를 낸 승용차는 아파트 주차장에 세워진 한 차량을 들이받은 뒤에도 속도를 줄이지 않고 달려 수영장을 덮쳤으며, 주차장 밖 화단을 넘어 다른 차량을 한 번 더 들이받은 직후 멈췄다고 주민들은 전했다.

공기를 주입하는 형태의 간이수영장은 아파트 1층에 있는 어린이집에서 3m가량 떨어진 주차장에 설치된 것으로, 주차면적 2면이 채 안 되는 크기다.

경찰은 “A씨가 급발진으로 인해 발생한 사고라고 주장하고 있다”면서 “A씨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