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8월 주택사업경기 최악…HBSI 70선 붕괴주산연, 8월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 발표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와 계절적 비수기가 겹치면서 8월 주택사업 경기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다.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이 7일 발표한 ‘8월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에 따르면 이달 전국 HBSI 전망치는 68.2로 전월 대비 10포인트 하락했다. HBSI는 4개월 만에 70선이 붕괴되며 올 들어 가장 낮은 전망치를 기록했다. 

HBSI는 공급자인 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매월 조사하는 주택 사업 경기에 대한 종합적인 지표다. 기준선인 100 이상이면 사업경기가 개선될 것이라고 응답한 업체가 많다는 의미다. 100 미만이면 그 반대다.

이달에는 대전(96.2), 광주(96,5) 세종(92.3) 등을 제외하고 대부분 지역이 기존선을 크게 하회하며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다. 서울은 85.1로 전월 보다 11.3포인트 하락했다. 나머지 부산, 울산, 경북, 경남, 전남 등 대부분 지역은 50~60선대로 저조한 수준을 보였다. 

김덕례 주산연 주택정책연구실장은 “정부의 주택규제 강화기조 지속, 주택가격 하락, 거래 감소 등 주택시장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데다 계절적 비수기가 겹치면서 주택사업경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달 재개발·재건축 수주전망은 각각 83.5, 86.2로 전월 보다 각각 7.4포인트, 2.4포인트 내렸다. 주산연은 서울의 경우 일몰제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도입 논란이 이어지면서 재개발·재건축 사업장 중심으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고 봤다. 

한편, 7월 HBSI 실적치는 73.2로 전월대비 2.0포인트 하락했다. 올해 들어 60~70선을 횡보하며 기준선(100)을 하회하고 있어, 주택사업경기 침체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신설아 기자  ss1814@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설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