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한국감정원, ‘전자입찰’ 공동주택 관리비 집행 1조 돌파전자입찰 제도 정착…관리비 집행 투명성 확보

한국감정원의 전자입찰을 통한 공동주택 관리비 집행 금액이 1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감정원은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 내 관리비 집행을 위한 전자입찰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자입찰제도를 의무화한 2015년 이후 지속적으로 규모가 커져 지난해 낙찰금액 기준 1조원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전자입찰 제도가 정착돼 관리비 집행의 투명성이 제고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한국감정원이 운영 중인 전자입찰시스템을 기준으로 2015~2018년의 4년간 항목별 평균지출비용 규모는 △장기수선비 2755억원 △경비비 1586억원 △청소비 985억원 △일반보수비 430억원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수선비는 2015년 1829억원에서 지난해 3866억원으로 지속 증가추세다. 한국감정원은 이에 대해 공동주택의 안정성 추구 성향이 반영되고,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 중 경과연수 10년 이상의 공동주택 비율이 2015년 66.4%에서 2018년 69.9%로 상승추세에 있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경비비는 2016년 1824억원, 2017년 1766억원, 지난해 1480억원으로 줄어들고 있다. 이는 대체장비 활용 등으로 인한 고용감소 추세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반면 대체 불가능한 인건비 항목인 청소비는 2016년 1111억원, 2017년 1098억원, 지난해 1037억원으로 집계됐다.

낙찰률이 높은 곳은 대구(68.78%), 대전(62.75%), 전북(61.49%)이었고 낮은 곳은 제주(28.08%), 강원(44.98%), 전남(49.52%) 순이었다.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은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을 더욱 고도화해 관리비 부과와 집행의 투명성을 높이고, 나아가 비주거용 부동산의 관리비 공개제도 도입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동주택 관리비, 전자입찰 현황 등은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