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조국 후보자 잇단 의혹에 靑 당혹가족 재산거래자녀 장학금 등 의혹 잇따라
KBS NEWS 제공

청와대는 20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제기되고 있는 잇따른 의혹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도덕성은 도덕성대로, 정책은 정책대로 검증이 종합적으로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조국 전 수석과 관련해 청와대에서 논의된 바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국 후보자에 대해서는 가족 재산거래와 자녀 장학금 등의 의혹이 꼬리를 물고 제기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모든 후보자에 해당되는 사안이라고 전제하며 “후보자 검증과 관련해서는 도덕성은 도덕성대로 후보자가 해명할 사안이 있으면 국민들께 해명을 해야 되고, 정책은 정책대로 후보자의 정책적 소신을 밝힘으로써 후보자 검증이 종합적으로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또한 국회 청문 과정을 통해서 이뤄져야 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는 전날 청문일정을 놓고 공방을 벌이고 있는 국회를 향해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8월 30일까지 청문회를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조 후보자 역시 이날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하며 아동성범죄자 관리 강화와 ‘스토킹 처벌법’ 제정 등 국민안전과 관련한 정책비전을 발표하며, 각종 의혹에 대해서는 “청문회를 통해 밝히겠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전력과 배우자·자녀의 사모펀드 투자약정 논란 등이 불거져 자질논란이 일었고, 최근에는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을 다니는 딸이 2번 유급에도 불구하고 3년 간 1000만 원이 넘는 장학금을 받았다는 의혹과 아들의 군입대 지연 등 자녀 관련 이슈들이 계속 돼 질타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는 “이번 일을 계기로 저와 제 주변을 돌아보고 또 돌아보겠다. 더 많이 꾸짖어달라. 깊이 성찰하고 성찰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