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신간/영화
유열의 음악앨범Ι 2019. 8. 28 개봉 Ι 한국 Ι 멜로/로맨스, 드라마 Ι 감독 정지우 Ι 출연 김고은(미수), 정해인(현우)Ι 12세 관람가
SYNOPSIS
1994년 가수 유열이 라디오 DJ를 처음 진행하던 날, 빵집에서 일하던 미수(김고은)는 우연히 찾아 온 현우(정해인)를 만나 설레는 감정을 느끼게 되지만 뜻하지 않은 사건으로 인해 연락이 끊기게 된다. 다시 기적처럼 마주친 두 사람은 설렘과 애틋함 사이에서 마음을 키워 가지만 서로의 상황과 시간은 자꾸 어긋나기만 하는데… 

2019년 처음 만나는 레트로 감성멜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이 관객 각각의 시간 속 추억의 앨범을 다시 꺼낸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레트로 감성멜로다. 영화는 1994년 10월에 첫 방송을 시작한 KBS FM 라디오 프로그램 [유열의 음악앨범]을 매개체로 만나 기적처럼 마주치며 시작된 인연이 우연처럼 어긋나면서 애틋하게 사랑하고 헤어질 수밖에 없었던 두 남녀의 사연을 좇는다. 

1994년 [유열의 음악앨범] DJ가 바뀌던 날, 제과점에서 일하던 대학생 미수와 고등학생 현우가 우연히 만나 기적 같은 시간을 보내게 되면서 시작 된다. 과거의 비밀을 간직한 채 조심스럽게 다가온 현우에게 점점 마음을 여는 미수, 그러나 둘의 인연은 안타깝게 어긋나고 시간이 흘러 어느덧 1997년, 우연인 듯 운명처럼 다시 제과점에서 만나게 되는 둘. 그리고 2000년대에 들어서도 이어질 듯 이어지지 않는 기억 속의 서로를 그리며 아련한 사랑의 연대기를 그릴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은 누구나 그 시절, 그 순간의 감정에 모두 공감할 수 있게 감성을 터치한다. 

누구나 단 한 번은 뜨겁게 사랑하고 차갑게 이별해야 했던 모두의 사연을 간직하고 있는 것처럼, 영화는 보편적으로 공감할 수 있는 그 기억을 하나씩 하나씩 불러 모으는 것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두드린다. 

2016년 겨울, tvN에서 방송돼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았던 인기 드라마 [도깨비]에서 김고은과 정해인은 이루지 못한 첫사랑으로 만났던 사이다. 고등학생이던 김고은이 짝사랑한 야구부 선배로 잠깐 등장했던 정해인. 첫 만남부터 케미스트리가 폭발했던 둘은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을 통해 진정 뜨겁게 재회했다. 

짧은 만남이 못내 아쉬웠다는 김고은과 정해인은 영화 캐스팅이 결정된 후 처음 만나자마자 서로가 운명의 파트너임을 느낄 수 있었다고 이구동성으로 속마음을 전했다. 대부분의 장면을 함께해야 했던 둘은 서툴고 어렸던 그 순간에 대한 감정을 솔직하게 모두 꺼내 놓고 다시 함께 차곡차곡 영화 속 사연을 쌓아 나갔다. 

연출을 맡은 정지우 감독은 “영화 촬영 내내 이 둘은 원래부터 ‘미수’와 ‘현우’라고 생각될 정도로, 시나리오 속 ‘미수’와 ‘현우’의 기적 같은 순간과 감정을 완벽하게 표현해냈다”며 칭찬의 말을 아끼지 않았다. 두 배우는 한목소리로 “‘신뢰감’이라는 단어가 가장 적절한 표현인 것 같다. 둘이 만나서 알콩달콩한 멜로 드라마를 보여주는 것도 충분히 흥미롭겠지만, 감독님과 함께 그리고 두 배우가 서로 함께 한다면 그 안에 숨어있는 여러 가지 것들이 더 잘 보일 것이라는 신뢰감이 영화를 지탱해 주었고 특별하게 만든 근원이다”라고 전하며, 영화를 향한 순수한 열정과 애정을 표현했다. 

1975년생 미수와 현우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줄 이들의 케미스트리는 관객들에게 남다른 감정이입을 선사하며,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시간으로의 여행을 오롯이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 

가슴 속 오래도록 남을 소중한 기억과 기적과도 같은 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유열의 음악앨범>. 영화는 다시 한 번 불러 보고픈 내 소중한 기억들과 내 안의 이름들을 소환하며 처음 만나는 레트로 감성멜로로 관객들의 가슴 속 깊은 곳까지 스며들 것이다. 

전국아파트신문  @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아파트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