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광주시, 노후 공공임대주택 시설개선 나서국비 26억7천만원 추경 확보

광주시는 추경에서 ‘노후 공공임대주택 시설개선사업’ 국비를 지원받은 지자체 가운데 가장 많은 26억7천만원을 확보했다고 2일 밝혔다.

시는 올해 초 본예산 15억원을 지원한데 이어 이번 추경까지 국비 42억원을 포함해 총 사업비 83억원을 투입, 공공임대주택의 노후 시설을 개선하고 지속적인 공실 발생에 따른 문제를 해소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확보된 예산으로는 노후 공공임대주택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쌍촌‧금호‧하남시영아파트 3개 단지 3천500세대를 대상으로 발코니 새시 교체 및 설치, 욕실 안전 개선 등에 지원될 예정이다.

한편, 시는 주거문화 시책사업인 ‘수요자 맞춤형 세대벽 철거 리모델링 사업’에 대해서도 시비 2억4천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김종호 광주시 건축주택과장은 “이번 국비 추경 확보를 통해 주거취약계층의 주거환경과 생활공간 개선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입주민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