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강서구 아파트 모자 피살사건’ 용의자 둘째아들 숨진 채 발견경찰 “살인 저지른 후 자살했을 가능성 커”

서울 강서구 한 아파트에서 발생한 모자 피살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둘째 아들이 한강에서 변사체로 발견됐다.

서울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3일 오전 10시쯤 강동구 광나루 한강공원 한강 수중에서 사망한 노모의 둘째 아들 심 모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유력 용의자였던 심씨의 동선을 따라 소재지를 추정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심씨의 사망에 범죄 혐의는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면서 “자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사건 경위 및 사망 원인 등을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앞서 1일 오전 4시쯤 서울 강서구 가양동에 위치한 한 아파트에서 모자 관계인 80대 여성과 50대 남성이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 두 사람은 모두 기초생활수급자였으며 특히 숨진 남성은 평소 지체장애로 몸이 불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발견 당시 두 시신에 심한 외상 흔적이 있어 경찰은 살해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 사건 현장 인근 폐쇄회로(CCTV)를 중심으로 용의자를 추적해왔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