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대낮 아파트서 이웃 살해한 60대 징역 20년말다툼 벌인 뒤 1년 간 주변 맴돌며 감시하기도

대낮 아파트 산책로에서 이웃 주민을 무참히 살해한 60대 조현병 환자가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징역 20년형을 선고받았다. 그는 숨진 주민과 사소한 말다툼을 벌인 뒤 앙심을 품고 1년간 쫓아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고법 형사2부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A(65)씨에게 원심과 같이 징역 20년을 선고하고 치료감호를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의 소중한 생명을 박탈했으므로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면서 “다만 피고인이 조현병으로 정상적인 판단이 부족한 상태에서 범행을 저지른 점, 징역형 이상의 형사처벌을 받은 적이 없는 점 등은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피고인이 심신미약 상태이나 참작 동기 살인에 해당한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해 10월 29일 오후 경기도 한 아파트 산책로에서 이웃 주민 B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사건은 2017년 봄, 이웃 주민 B씨가 A씨의 현관문 앞 복도에 쓰레기를 잠시 놔둔 것을 두고 서로 실랑이를 벌이면서 일어났다. 이후 A씨는 B씨가 자신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한다는 착각에 빠져 1년 넘게 B씨와 그 가족들을 따라다니며 집 문을 두드리거나 B씨의 어린 가족들을 쳐다보고 서있는 등 불안감을 조성했다.

또한 A씨는 처음 갈등을 빚은 뒤 이사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B씨와 가족들을 근거리에서 살펴보기 위해 해당 아파트 경비원으로 취업하기도 했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