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건축물 사전 공장제작 포스코건설, 국내 최초 아파트 적용비용·공사기간 등 대폭 단축 ‘용인 더샵 파크사이드’ 적용

포스코건설은 주요 구조물을 사전 공장 제작해 현장 조립하는 ‘프리패브(Pre-fab)’ 공법을 국내 최초로 아파트 건설에 적용한다고 3일 밝혔다.

프리패브 공법은 건축물의 주요 구조와 내·외장재를 결합한 일체형 모듈을 공장에서 사전 제작하고, 현장에서는 설치만 하는 기술이다. 그동안 대형 산업플랜트에만 적용해 왔다.

포스코건설은 건축 모듈러 전문 중소기업인 유창과 구조물 강재 연구기구 강구조학회와 1년간의 공동연구 끝에 철강재를 소재로 아파트 건설에 적합한 프리패브 공법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이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내달 입주 예정인 ‘용인 상현 더샵 파크사이드’의 옥탑 구조물, 재활용품 보관소, 욕실 등을 철강재를 사용해 공장에서 맞춤 제작한 후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모듈형식으로 조립·설치할 계획이다.

그동안 아파트 상부 옥탑구조물은 현장에서 철근 콘크리트로 시공했을 때 약 6주가 소요됐지만, 철강재를 사용한 프리패브 공법으로는 단 1주만에 공사를 마칠 수 있다.

프리패브 공법은 안전사고 위험도 낮출 수 있다. 추락사고 위험이 높은 최상층 작업을 최소화함으로써 근로자의 안전사고 위험을 줄일 수 있다. 재활용품 보관소 역시 기존 콘크리트 양생 공법보다 비용과 인력이 20% 절감되고, 공사기간 역시 80%를 단축할 수 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프리패브 공법 개발로 생산성 제고는 물론 스마트 컨스트럭션 내재화를 도모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