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토부,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사업 18개 선정헬스케어, 생활·안전 모빌리티, 로봇 분야 등

국토교통부는 ‘국가 시범도시 규제 샌드박스(규제 유예제도) 활성화 사업’ 공모 결과 총 18개의 사업이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국가 시범도시 규제 샌드박스(규제 유예제도) 활성화 사업’은 올해 2월 발표된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시행계획에 담겨있는 핵심 서비스들을 규제 제약 없이 실험해볼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들을 살펴보면 세종은 헬스케어(2개), 생활·안전(2개), 모빌리티(1개) 등이다. 또 부산은 헬스케어(5개), 로봇(3개), 안전(1개)등이었다.

경로당 내 노인들의 자가 건강관리를 돕는 시니어 맞춤형 헬스케어 플랫폼, 병원 내 신체약자의 이동을 보조하는 이송로봇 등의 고령자·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서비스도 눈에 띄었다.

국토부는 실증사업 계획에 대해 올해 말 후속 평가를 거쳐 성과물이 우수한 사업(2∼3곳 내외)에 한해 내년부터 해당 혁신기술·서비스를 실제 적용해볼 수 있도록 실증비용(5억∼10억원)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배성호 국토부 도시경제과장은 “이번 사업 선정은 스마트시티를 규제를 넘어 혁신의 공간으로 탈바꿈하기 위한 첫 단추를 끼웠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