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전국 상가 권리금 평균 4535만원㎡당 권리금 68만 4000원, 서울은 1.2배 많아

지난해 전국 상가 평균 권리금이 4535만원으로 조사됐다. 권리금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로 전국 평균보다 1.2배 많은 5472만원이었다.

상가정보연구소가 3일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국 상가 평균 권리금은 4535만원, ㎡당 평균 권리금은 68만 4000원으로 나타났다.

서울을 포함한 지방 6개 광역시에서 권리금이 가장 높은 지역은 5472만원을 기록한 서울이었고 △인천
(4161만원) △부산(4054만원) △대전(4048만원) △광주(4023만원) △대구(3570만원) △울산(2351만원) 순이었다.

권리금이 가장 높은 업종은 5513만원을 기록한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이었다. △숙박 및 임대업(5140만원) △도매 및 소매(4696만원) △부동산 및 임대업(3207만원) △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2654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예술, 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이 타업종에 비해 상대적으로 권리금이 높은 이유는 시설 투입비가 높고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과 워라밸을 지향하는 소비층이 증가하면서 권리금에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내수경기 침체가 지속되면서 전반적인 권리금 하락세가 예상된다”며 “하지만 소비 트렌드에 따라 업종별 양극화도 공존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