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경기도시공사, 임대주택 활용…청년 창업 지원기존 주택 매입 방식, 지방중소벤처기업청 등과 ‘창업지원주택 업무협약’ 체결
기존주택 매입을 통한 창업지원주택 추진 협약식 / 경기도시공사 제공

경기도시공사가 청년 창업자를 위한 주택공급에 나선다. 경기도시공사는 3일 용인시, 용인시디지털산업진흥원,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 등과 ‘창업지원주택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창업지원주택은 기존주택 매입임대주택을 활용해 청년 창업인이 창업공간과 주거공간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직주혼합 방식의 주택이다. 도내에서는 처음으로 추진하는 사업 방식이다.

이날 협약에 따라 공사는 창업지원주택의 매입·공급·임대관리 업무를 담당하고, 용인시는 입주자 선정 및 운영 기준을 마련키로 했다. 용인시디지털진흥원은 창업지원프로그램 및 입주자 커뮤니티 운영을,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정책자금 정보제공 등의 역할을 맡는다.

공사는 입주자들이 교류할 수 있도록 계획된 소호(SOHO)형 주택을 준공 이후 매입한 뒤 시세의 30% 수준으로 임대해 청년 창업자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창업자 간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소호는 자신의 방이나 집안의 창고, 주차장 등 기존 사무실의 개념을 벗어나는 공간에서 이루어지는 사업 또는 가택 근무 형태로 소규모 사업을 하는 개인 자영업자를 의미한다.

공사 이헌욱 사장은 “4개 기관의 유기적 역할을 통해 창업과 안정적인 주거공간을 마련하겠다”며 “창업지원 프로그램 연계 등 청년 창업자들의 스타트업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창업지원 주택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