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음식
부드러운 맛과 섬세한 향을 살리는 잣죽COOK & RECIPE

잣죽은 성인병 예방과 피부미용에 좋으며 아이들의 두뇌 발달과 노인들의 소화 작용에 효과가 있다. 입안에서 씹을 새도 없이 부드럽게 넘어가는 잣죽은 소화가 잘되고 향이 좋아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한다. 고소하고 풍부한 맛도 그렇지만 잣이 워낙 비싸고 구하기 힘든 열매인 까닭에 예로부터 잣죽은 환자나 노인을 위한 보양식으로 많이 쓰였고 귀한 손님에게 대접하는 아침상에 주로 올렸다.

궁중에서는 아침 식전에 ‘자리조반’이라고 해서 보약을 올리지 않는 날에는 각종 죽을 올렸는데, 그 중에서도 잣죽을 가장 좋은 죽으로 쳤다고 전해진다. 잣죽에 관한 기록은 조선시대 문헌에 자주 등장하지만 언제부터 끓여 먹었는지는 알 수 없다.

잣과 쌀을 3:1이나 2:1의 비율로 끓이는데, 잣의 부드럽고 섬세한 맛을 살리기 위해 쌀도 곱게 갈아서 쑨다. 잣죽을 끓일 때는 꼭 나무 주걱으로 저어가며 끓인다. 조금만 방심해도 금방 삭아서 물처럼 변해 버리기 때문이다. 소금을 중간에 넣어도 삭아 버리므로 반드시 먹기 직전에 소금 간을 하는 것이 상식이다.

잣은 단백질과 몸에 좋은 지방이 풍부한데 볶은 깨를 갈아 넣어 고소한 맛을 더 살리기도 한다. 예로부터 잠도 자지 않고 용맹 정진하는 스님들이 즐겨 먹었던 음식도 잣죽이다. 물김치와 함께 잣죽을 내놓는데 잣죽을 먹으면 기운이 나고 잃어버린 입맛을 되찾아주기 때문이다.

 

잣죽을 끓일 때는 쌀과 잣을 각각 물과 함께 갈아 물과 앙금을 따로 받아놓는다. 쌀물과 잣물을 먼저 합해 끓이다가 쌀 앙금을 넣고 충분히 끓인 다음 마지막에 잣 앙금을 넣어 끓이는데 걸쭉하게 흐르는 정도에서 마무리한다.

 

힘을 북돋아주는 잣

잣은 성분의 64%가 지방으로 되어 있는데 이 질 좋은 식물성 기름은 피를 맑게 하고, 혈압을 내려주면서 우리 몸의 힘을 북돋아 주는 역할을 한다. 이 지방 성분으로 정원 대보름 전날 잣을 실에 꿰어 불을 붙이는 풍습이 있는데 열두 달 내내 잣불처럼 신수대통하기를 기원하는 마음에서였다. 

옛 의학서적에는 ‘잣을 백일 먹으면 몸이 가벼워지고 300일을 먹으면 하루에 500리를 걸을 수 있다.’라고 적혀 있다.

 

RECIPE 

재료 멥쌀 180g(1컵), 물 300g(1 1/2컵) / 잣 90g(3/4 컵), 물 100g(1/2컵) /
물 800g(4컵), 소금 4g(1작은술)

1. 멥쌀은 깨끗이 씻어 일어서 물에 2시간 정도 불려, 체에 밭쳐 10분 정도 물기를 뺀 후(220g), 믹서에 멥쌀과 물을 넣고, 2분 정도 갈아서 고운체에 내린다.

2. 잣은 고깔을 떼고 면보로 닦은 후, 믹서에 잣과 물을 붓고, 2분 정도 갈아서 고운 체에 내린다.

3. 냄비에 갈아 놓은 멥쌀물과 물을 붓고, 센불에 5분 정도 올려 멍울이 생기지 않도록 저으면서 끓인다.

4. 끓기 시작하면 중불로 낮추어 뚜껑을 덮고, 가끔 저으면서 15분 정도 끓이다가 갈아 놓은 잣물을 붓고, 5분 정도 더 끓인다. 

5. 죽이 어우러지면 소금으로 간을 맞추고, 2분 정도 더 끓인다.

전국아파트신문  @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아파트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