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고유정 “의붓아들도 살해했다”경찰, 5개월간 수사로 잠정 결론 내려
KBS NEWS 제공

전 남편을 살해·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의 의붓아들 의문사 사건을 수사한 경찰이 고씨가 의붓아들 또한 살해한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고씨와 그의 현재 남편 A(37)씨를 의붓아들인 B(5)군 사망 사건과 관련해 살인과 과실치사 혐의로 각각 입건해 수사해왔다. 26일 경찰 관계자는 “5개월이 넘는 수사 기간 방대한 자료를 검토하고 각 분야 전문가 자문을 거친 결과, 고씨가 B군을 살해한 것으로 잠정 결론 내렸다”고 말했다.

고유정의 의붓아들 의문사 사건에 참여한 프로파일러(범죄심리분석관)들은 고씨 부부의 진술, 수사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고씨가 현재 결혼 생활에 B군이 걸림돌이 된다는 이유로 살해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경찰은 고씨의 휴대전화 등에서 B군이 숨진 날 새벽 고씨가 잠들지 않고 깨어있었다는 정황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찰 조사에서 고씨는 “사건 당일 남편과 B군이 자는 다른 방에서 잠을 잤으며, 아침에 깨어보니 B군이 숨져 있었다”며 “왜 사망했는지 전혀 모르겠다”고 진술했었다. 수사를 마무리한 경찰은 사건 자료를 검찰에 보내 최종 결론 발표를 조율하고 있다. 

B군은 지난 3월2일 오전 10시 10분께 청주에 있는 고씨 부부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망 당시 집에는 고씨 부부뿐이었다. 경찰은 지난 5월 통보받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에서 “특정 부위가 아닌 전신이 10분 이상 강하게 눌렸을 가능성이 크며 사망 추정 시각은 오전 5시 전후”라는 소견이 나왔다고 밝혔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