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섬유유연제에서 미세플라스틱 검출피앤지의 3개 제품, 피죤의 2개 제품에서 잔유물 나와
KBS NEWS 제공

시중에서 판매되는 섬유유연제 5개 제품에서 미세 플라스틱 성분이 검출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소비자단체 녹색소비자연대는 섬유유연제 12종에 대해 시험 검사를 한 결과 5종의 제품에서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됐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국가공인 시험검사기관인 코티티(KOTITI) 시험연구원에 의뢰해 진행했으며, 미세물질 성분 분석이 가능한 SEM(주사전자현미경), EDS(에너지분산형 분광분석기), FT-IR(적외선 분광분석기) 등을 이용해 이뤄졌다.

검사 결과, 피앤지의 ‘다우니 보타니스 코튼’ 등 3개 제품과 피죤의 ‘리치퍼퓸 로맨틱 플라워’ 등 2개 제품에서 50㎛ 미만의 캡슐로 추정되는 구형(공 모양) 입자가 검출됐다.

피앤지 3개 제품에서 검출된 물질은 멜라민 수지로 추정되는 미세 플라스틱이라고 녹색소비자연대는 설명했다. 피죤 2개 제품에서 검출된 미세 플라스틱은 폴리아크릴레이트 계열로 추정됐다.

LG생활건강의 ‘샤프란 핑크’, ‘꽃담초수 자스민’, ‘아우라 윌유메리미’ 등 3개 제품과 애경의 ‘아이린 핑크’, 무궁화의 ‘아로마뷰 로즈’, 유니레버의 ‘스너글 프레쉬코튼’ 등 6개 제품에서는 잔류물이 검출되지 않았다. 

녹색소비자연대는 “미세 플라스틱에 오염된 어패류를 섭취할 경우 인체에 유해할 수 있다는 사실이 최근 국제적 연구를 통해 잇따라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환경부는 미세 플라스틱이 들어있는 섬유유연제를 비롯해 세정제·자동차용 코팅제 등 생활화학용품에 대해 연내 규제방안을 만들고, 유예기간을 거쳐 2021년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