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서울 전세수급지수 9개월째 상승…공급부족 현상 심화재개발·재건축 등 규제 강화로 주택공급난 이어질 듯
서울시 아파트 전경 / 전국아파트신문DB

서울 전세수급지수가 9개월 연속 오르는 등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 압박이 갈수록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주택 공급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재개발·재건축사업 규제 강화가 이어지면서 공급부족 현상이 심화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4일 KB부동산 리브온의 올해 1월~9월 16일 조사 기준 전세수급 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전세 수급지수는 지난해 12월 말 87.0을 기록한 뒤 1월부터 상승해 9월 현재 144.6을 기록하고 있다. 전세수급지수는 0~200 범위 이내이며, 지수가 100을 초과할수록 ‘주택 공급부족’ 비중이 높아지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 전세수급지수는 올해 들어 1월 말 87.8, 2월 말 90.3, 3월 말 104.2, 4월 말 107.0, 5월 말 117.9, 6월 말 122.8, 7월 말 131.9, 8월 말 140.0을 돌파했다. 전세수급지수가 꾸준히 높아지면서 서울 아파트 전셋값도 지난 7월 8일 전주대비 0.01% 오른 뒤 9월 16일(전주대비 0.04% 상승)까지 10주 연속 올랐다. 

서울에서는 성북구 전셋값이 7월 15일 전주대비 0.13% 상승한 뒤 지속적으로 올라, 지난 3개월간 0.93%나 뛰었다. 또 동대문구 전셋값도 7월 15일 이후 3개월 동안 0.91% 올랐고, 송파구 전셋값도 8월과 9월 사이에 0.52% 오르는 등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송파구 잠실동의 한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는 “서울 주택 공급의 주요 통로인 재개발·재건축사업 규제로 공급이 절대 부족해지면서 전셋값이 오르는 상황”이라며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가 10월 시행되면 주택 공급이 더 줄면서 전셋값도 가파르게 상승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전국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도 1월 말 96.6에서 지속 상승, 지난 16일 138.4를 기록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