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LH 아파트 둘 중 한 채 층간소음 불량

LH(한국토지주택공사) 아파트의 층간소음 최소성능기준 불합격률이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LH 아파트의 층간소음 성능을 확인한 결과, 층간소음을 측정한 19개 현장(105세대) 중 51.4%에 달하는 13개 현장(54세대)이 층간소음 최소성능 기준미달이라고 1일 밝혔다.

특히 4개 현장(24세대)은 측정 세대 모두 층간소음 최소성능기준을 만족하지 못해 불합격률 100%를 기록했다.

이번 결과는 임 의원이 지난 4월 감사원이 발표한 ‘아파트 층간소음 저감제도 운영실태’ 특정감사 당시 측정한 자료를 분석한 것이다.

층간소음 최소성능기준은 경량충격음 58dB(데시벨), 중량충격음 50dB 이하다.

층간소음 최소성능기준에 미달한 54세대 중 74.1%에 달하는 40세대는 중량충격음 최소성능기준을, 22.3%인 12세대는 경량충격음 최소성능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나머지 2세대는 두 항목 모두 최소기준에 못 미쳤다.

한편 LH는 바닥충격음 차단구조 인정취소 제품이 시공된 2개 현장에 대해서만 입주민 고지 등 별도의 대응을 한다는 입장이다.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층간소음은 살인으로 이어질 수 있는 심각한 사회문제”라면서 “LH는 입주민들의 피해 예방을 위한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