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목동 아파트 상가서 40대 남성 ‘흉기난동’의사 찌르고 달아나

아파트 상가에서 의사를 상대로 흉기난동을 부린 A(40)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양천경찰서에 따르면 26일 저녁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아파트 상가에 있는 병원 앞에서 40대 한의사 B씨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달아난 혐의로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CC(폐쇄회로)TV 등을 통해 범행 당시 A씨가 건물 복도를 서성거리고 있는 정황을 포착했다”면서 “사건 발생 다음 날인 27일 새벽 지방에 있는 A씨의 직장 숙소에서 붙잡았다”고 말했다.

B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병원은 문을 닫은 상태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