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노후 아파트일수록 화재 발생률 높아25년 이상 된 단지 전기 화재 건수 연평균 49%씩 증가
전국아파트신문 DB

준공된 지 25년 이상 된 아파트의 전기 화재 발생 건수가 5년 새 5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한국전기안전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준공 후 25년 이상 된 공동주택(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등)의 전기화재 발생 건수는 2014년 32건에서 지난해 159건으로 급증했다. 연평균 증가율은 49.3%에 달했다.

또 20~25년 된 공동주택의 연평균 전기화재 증가율은 22.6%를 기록했고, 10~20년 된 공동주택은 10.8%, 10년 미만 공동주택은 16.1%였다.

다만 지난해 발생 건수로만 보면 10∼20년 공동주택이 232건으로 가장 많고 10년 미만이 222건으로 뒤를 이었다.

공동주택의 주요 화재 발생 요인을 살펴보면 세대 내 전기용품으로 인한 화재가 50.5%, 사용설비로 인한 화재가 24.4%였다.

세대 외 수전 설비에서 기인한 화재는 2.4%에 그쳐 공동주택 전기화재 4건 중 3건이 세대 내 요인인 것으로 분석됐다.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세대 내 요인으로 인한 노후 아파트의 전기화재가 급증하고 있는 만큼 정부 및 관계기관의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