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
홍콩 경찰 실탄 발포, 18세 고등학생 중상시내 곳곳에서 시위대와 경찰 격렬한 충돌
KBS NEWS 제공

중국 국경절인 1일에도 홍콩에서는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가 촉발한 반중(反中) 시위가 계속됐다.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하는 과정에서 한 시민이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위중한 상태에 빠지는 등 홍콩 도심은 또다시 소용돌이에 빠졌다.

1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에서 건국 70주년 국경절 기념식이 열린 가운데 홍콩 시내 한복판에서는 시위대와 경찰 간 격렬한 충돌이 발생했다. 이날 실탄에 맞은 시위자 1명을 포함한 최소 15명이 부상을 입었다. 특히, 18세 남학생이 경찰이 쏜 실탄에 가슴을 맞는 사건이 발생해 홍콩시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시위대가 경찰을 둘러싸고 공격하던 중 한 명의 시위 참여자가 경찰의 옆에서 쇠막대기를 휘둘렀고, 이에 이 시위 참여자 쪽으로 몸을 돌린 경찰은 들고 있던 권총으로 실탄을 발사했다.

이날 오후 4시 경 췬완 지역에서 왼쪽 가슴에 실탄을 맞은 이 남성은 즉시 병원으로 이송돼 세인트 마가릿 병원에서 90여 분에 걸친 실탄 제거 수술을 받았지만 왼쪽 가슴의 갈비뼈가 파열돼 위독한 상태라고 홍콩 밍(明)보가 전했다. 쩡은 오후 8시 경 퀸엘리자베스 병원으로 옮겨져 재수술을 받고 있다.

완차이와 코즈웨이베이 등 홍콩 곳곳에서는 시위대와 경찰의 격렬한 충돌이 발생해 부상자가 속출했고, 수십 명의 시위대가 경찰에 체포됐다. 이날 홍콩 경찰은 홍콩 전역에 6000명을 배치해 최루탄과 물대포를 발사하며 시위 진압에 나섰다. 

홍콩 경찰은 SNS를 통해 “구룡, 홍콩섬, 신계 전역에 폭동이 발생하고 있다. 시민들은 안전한 장소에 머무르고, 야외에 나가지 말고 현 상황에 귀를 기울여 달라”고 요구했다.

박효정 기자  cammeray@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