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경성대 앞 옛 부산남부경찰서 청년임대주택 변신정부, 노후청사 개발사업 추진
연산5동 우체국도 복합청사로
옛 부산남부경찰서 부지에 건립하는 복합청사 조감도 / 캠코 제공

정부가 부산의 옛 경찰서와 낡은 우체국 건물을 개발해 청년임대주택 110호를 공급한다. 기획재정부는 국유재산정책심의위원회 부동산분과위원회 심의를 통해 ‘나라키움 부산 남구 복합청사’ 및 ‘부산 연산5동 노후청사 복합개발’ 2건의 국유재산 위탁개발 사업계획을 승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승인된 위탁개발 2건은 2017년 노후청사 복합개발 선도사업지로 선정된 사업으로, 이 사업을 통해 2024년까지 청년임대주택 110호를 공급할 예정이다. 수탁자인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국가를 대리해 개발한 뒤 임대료 등을 통해 비용을 회수한다. 

부산 남구 대연동 복합청사 개발은 2008년 부산남부경찰서 이전으로 비어 있는 노후청사를 재건축하는 사업이다. 부산 지하철 경성대·부경대역과 도보 5분 거리에 위치했다는 점에 착안해 청년임대주택(80호)과 업무·상업시설, 선거관리위원회 청사를 갖춘 지하 3층, 지상 9층짜리 복합시설을 만든다. 연면적 1만 5332㎡에 총사업비는 492억 원으로, 2024년 완공 목표다. 

또한 연산5동 노후청사 복합위탁개발사업은 연산역 도보 2분 거리에 위치한 33년 된 낡은 연산5동 우체국 건물을 우체국과 청년임대주택(30호), 수익시설로 복합개발하는 것이다. 

이곳은 총사업비 75억 원을 투입, 오는 2022년까지 연면적 3539㎡, 지하 1층, 지상 13층 규모로 개발함으로써 공익적 활용을 강화한 복합청사로 탈바꿈하게 된다. 

한편 정부는 2016~2018년 유휴행정재산 실태조사를 통해 확인한 1244억 원 상당의 1만 4491필지를 개발·활용이 가능한 일반재산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전환 규모는 9차례에 걸쳐 직권용도 폐지 절차를 밟았던 유휴 국유지 1만 2612필지보다 크다. 

김지원 기자  dswldnjs@naver.com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