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양천구, 하반기 노후 공동주택 개선1억 5천만원 투입, 태풍 피해단지 보수 우선 지원

양천구는 소규모 노후 공동주택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2019년 하반기 공동주택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최근 밝혔다.

이 사업은 쾌적하고 안전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보안등 △외부 CCTV △놀이터 △도로 △담장 등 공용시설물 보수에 필요한 경비의 50~80%를 지원하는 것이다.

구는 2004년부터 공동주택 지원 사업을 시행해온 구는, 올해 하반기에는 1억 5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아파트를 우선 지원한다. 양천구가 관내 264개 단지를 대상으로 태풍피해현황을 조사한 결과, 34개 단지에서 공용시설물 21개소, 조경수 460그루가 훼손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구는 지원 대상 단지를 선정해 이달 말까지 태풍 피해단지 복구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구민의 안전을 보장하고 아파트 경비 근로자의 근무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내달까지 재난안전시설물 보수·설치 및 아파트 경비실 에어컨 설치도 진행할 예정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관내 주택의 54% 이상이 공동주택인 만큼, 주민의 생활여건 개선 사업을 지속 확대해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주택과(02-2620-3467)로 문의하면 된다.

고유 기자  kimss7890@hanmail.net

<저작권자 © 전국아파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